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3 17:46

  • 뉴스종합 > 행정

강서 맞춤형 스마트도시 조성 ‘시동’

안전, 환경, 복지, 관광 등 다양한 분야 걸쳐 스마트기술 통해 삶의 질↑

기사입력 2022-01-17 17: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마곡지구 전경

강서구는 구민 누구나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지역 특성을 반영한 강서 맞춤형 스마트도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래 도시 생활의 가치를 더하는 스마트도시 강서구라는 비전 아래 3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168억 원 규모의 9개 전략목표 41개 사업을 추진한다.
 

신도심과 구도심의 균형 발전에 중점을 두고 구도심 중심의 ‘Lim 스마트 프로젝트와 신도심 중심의 ‘Plus 스마트 프로젝트를 완성한다.
 

화곡, 염창, 가양, 등촌 등 기존 주거 지역에 도시 문제를 최소화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환경을 조성하는 ‘Lim 스마트 프로젝트를 펼친다. 스마트 여성 안심 서비스 도입 시설물 재난 안전 관리 시스템 설치 전기차·전동 킥보드 충전 가로등(스마트폴) 설치 독거 어르신 및 중장년 1인 가구 IoT 기기 보급 등 안전·주거·복지·환경 분야를 중심으로 주민삶의 질 향상에 집중한다.
 

마곡지구 등 신도심 지역에는 스마트기술을 더해 상생·발전하는 도시를 만들고자 도시 농업, 관광, 교통 분야에서 Plus 스마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지능형 영상 관제 시스템 구축 샌드박스 테스트 필드 검토 및 도입 건물 내 스마트 가든 조성 확대 무장애·무경사 PM 전용도로 구축 등 첨단기술을 지역 곳곳에 활용, 도시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며 스마트기술을 선도하는 데 앞장선다.
 

특히 이번 스마트도시 기본계획은 자치구 최초로 외부 연구용역이 아닌 사업 담당자와 부서 간 협업으로 일궈낸 자체 계획이라는 데서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 이는 2년간 전분야에 걸쳐 지역 현안 데이터를 수집하고, 도시 문제를 면밀히 분석, 국토연구원, 서울디지털재단 등 전문가 자문 회의를 거쳐 솔루션을 매칭함으로써 만들어 낸 성과다.
 

강서구는 이번 3개년 마스터플랜을 통해 2024년까지 명실상부한 스마트도시 강서로 나아가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고 연계 사업을 발굴·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강서구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스마트도시로 나아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구도심과 신도심 간의 균형발전이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구민 누구나 최첨단 공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사람 중심의 스마트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