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09:50

  • 뉴스종합 > 건강

‘인구수 대비’ 코로나19 확진율, 서울시에서 양천구 가장 낮아

25개 자치구 중 확진율 낮은순으로 양천구 1위·강서구 3위

기사입력 2021-09-13 15: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양천구가 인구수 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서울시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신규 확진자는 9일 기준 667명, 누적확진자는 총 8만4천475명이다. 사망자는 총 2천343명으로 치명률은 0.88%이며, 서울시 사망자는 599명, 치명률은 0.71%로 전국 대비 낮게 나타났다.

검사 건수 및 확진자 양성률을 보면, 이번 주 16만2천237건 검사자 중 1천617명 확진, 검사 수 대비 양성률은 1%다. 인구학적 특성별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남성이 50.7%로 여성보다 높고 확진자의 평균 연령은 42.1세로 20~50대가 67.8%,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20대 1,098.08명, 50대 957.34명, 60대 901.46명 순이다.

사망 597명 중 20대 4명, 30대 1명, 40대 8명, 50대 33명, 60대 83명, 70대 211명, 80세 이상 257명 이다. 치명률은 0.7%다. 무증상자 발생현황을 보면, 전체 확진자 중 무증상자는 25.8%이다. 무증상 확진자의 평균연령은 44.1세로 20~50대가 59.2%이며, 사망 169명이다. 치명률 0.8%이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강남구가 1,147.84명으로 가장 많았고, 양천구는 633.33명으로 가장 낮다. 이어 노원구 645.49명, 강서구 650.62명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양천구의회 제288회 임시회 시정연설에서 “역학조사 인력을 확충해 감염경로를 빠르게 파악하고, 유흥시설, 공원, 음식점, 교회,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한 결과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낮은 확진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송정순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