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2 10:16

  • 뉴스종합 > 교육/문화

양천문화재단, ‘2021 눈먼자들’ 공연 개최

상주 예술단체 세컨드네이처 댄스컴퍼니 4~5일 양일간 공연

기사입력 2021-09-03 10: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양천문화재단(이사장 김신아)은 오는 4~5일 양일간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상주 예술단체인 세컨드네이처 댄스컴퍼니의 ‘2021 눈먼자들공연을 개최한다.


세컨드네이처 댄스컴퍼니는 2020년부터 양천문화회관의 상주 예술단체로 선정돼 새로운 도전을 통해 창의적이고 풍성한 공연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 최초 유럽에 진출한 전문 남성 무용수인 김성한 예술감독이 2005년에 창단해 국내 최초로 유럽식 무용단의 시스템을 도입했다. 순수무용에 대한 편견을 깨고 예술의 대중화를 목표로 다양한 창작 실험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 ‘2021 눈먼자들공연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2021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다년간 공연으로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다. 2021년의 새로운 시각으로 소개하는 이번 공연은 삭막한 현대사회 속 잃어버린 인간성 회복 가능성에 대해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지며 춤의 표현을 통해 함께 해답을 찾고자 한다.


2021 눈먼자들 공연은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에서 예매 가능하며 티켓가격은 전석 2만 원이지만 양천 구민이면 50%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객석 거리 두기, 발열체크, 극장 내 마스크 착용, 문진표 작성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신아 재단이사장은 이번 공연으로 기존 공연예술의 형태를 벗어나 예술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과 가치를 탐구해 보고자 한다양천구민 여러분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정순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