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09:50

  • 뉴스종합 > 정치

서울시의원 110명 중 14명만 부동산 전수조사 찬성

너머서울, 서울시의원 110명 전원에게 질의…강서 시의원 3人 찬성 답변해

기사입력 2021-07-23 17: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서울시의원 110명 중 불과 14명만이 부동산 거래내역 전수조사 진행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 중 3명이 강서구 소속 시의원이어서 눈길을 끈다. 김용연 의원(민주당, 강서4), 장상기 의원(민주당, 강서6),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동의를 표했다.

사회운동 연대기구 ‘코로나 너머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이하 ’너머서울‘)은 지난 8일 서울시의원 110명 전원에게 △서울시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부동산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한 동의 여부 △부동산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위해 본인과 가족(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제공동의서제출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는 내용의 정책 질의서를 보냈다.

지난 14일까지 답변을 받은 결과 14명의 의원만 동의를 표했고 나머지 96명은 ‘받지 않겠다’, ‘받을 이유가 없다’고 대답하거나 무응답했다고 너머서울은 전했다.  심지어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이 자체적으로 부동산 전수조사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기에 이번 답변결과는 더욱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권수정 의원은 지난 6월 서울시의회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천만 서울 부동산투기와 주거문제로 무수한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정치권에 연일 보도되는 공직자 부동산투기 문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선 서울시의원들이 먼저 나서 국민권익위에 조사를 요청해야 한다”며 “양당이 자정능력을 포기하고 제 손으로 불법을 바로 잡지 못한다면 어떤 세력이든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지난 3월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재산공개에 따르면 서울시의원 중 32명이 당시 본인이나 배우자 명의로 주택을 두 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로 조사된 바 있다.       


 

박선희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