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2 10:16

  • 기획취재 > 지역사회

양천구, ‘가정폭력 사각지대 없앤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기사입력 2020-12-01 14: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양천구, 양천경찰서와 협약 맺고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 학대예방 경찰관, 통합사례관리사, 상담사 등 전문 인력으로 구성

- 위기가정 관리팀이 발굴부터 사후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이하 통합지원센터)’가 오늘 개소했다. 양천구는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발굴·지원하고자 지난 27일 서울양천경찰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천구가 통합지원센터를 총괄 운영하고, 서울양천경찰서는 학대예방경찰관(APO)을 파견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수립하게 된다.

이렇게 모아진 정보를 통해 폭력·학대·방임 등의 문제로 고통 받는 위기가정을 찾아내고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복지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후관리까지 원스톱 제공할 예정이다. 통합지원센터에는 양천구 통합사례관리사와 서울양천경찰서 학대예방경찰관, 서울시에서 파견된 상담전문가로 구성된 전문 인력 4명과 2명의 공무원이 합동 근무한다.
이들은 가정폭력 등으로 112에 신고가 접수된 가구에 대해 신고자의 사전 동의 아래 모니터링과 초기상담을 진행한다. 시급한 경우 가정방문 뒤에 전문기관으로 연계한다.

구는 통합지원센터를 통해서 신속한 지원체계를 마련해 위기가정에 필요한 서비스와 자원을 체계적으로 지원 관리할 방침이다. 협약 기간은 지난 27일부터 내년 11월 26일까지 1년이며 협약 종료일 2주 전까지 양 기관이 다른 의사를 표시하지 않는 한 1년간 자동 연장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폭력 피해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양천구와 서울양천경찰서는 협약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처한 위기가정을 찾아내고,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연계·지원해 가정폭력으로부터 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솜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