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2 10:16

  • 기획취재 > 지역사회

30년간 헌혈로 이웃 사랑 실천

이대목동병원 정기태 직원 500회 헌혈 달성 ‘화제’

기사입력 2020-05-19 10:0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헌혈증 필요한 소아 환자 및 혈액암 환자에 기증

코로나19의 여파로 헌혈을 하는 사람들이 줄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30년 넘는 세월 동안 꾸준한 헌혈로 이웃에 따뜻한 사랑을 전한 병원 근무 직원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이대목동병원 총무팀에서 환자들의 이송을 담당하고 있는 정기태 교직원(49)이다.

한 방울의 피가 누군가에게는 생명을 이어갈 소중한 빛과 같다고 믿는다는 정기태 씨는 지난 15, 서울역 헌혈의 집에서 500회 헌혈을 가졌다.

500회 헌혈을 시행하는 동안 정기태 씨는 적십자 혈액사업에 공적이 있는 다회 헌혈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인 헌혈 유공장 은장(30), 금장(50), 명예장(100), 명예대장(200), 최고명예대장(300) 등을 이미 10여 년 전에 모두 받았으며, 최근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기태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TV에서 혈액이 부족함을 알리는 광고를 접하고 헌혈을 시작했다성분헌혈이 도입된 이후에는 1년에 20번 정도는 꾸준히 헌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 시절 학교를 찾아오는 헌혈차를 통해 꾸준히 헌혈에 참여했던 정기태 씨는 젊은 시절에는 헌혈 투어활동을 하기도 했다. 서울 지역 곳곳에 위치한 헌혈의 집을 돌아다니며 헌혈과 각 지역 관광도 함께 했던 것이다.

정 씨는 젊은 시절에는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헌혈을 했고, 지금은 집 근처나 근무지 근처 헌혈의 집을 통해 헌혈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헌혈을 통해 모아온 헌혈증은 근무지인 이대목동병원 사회사업팀과 혈액암 환자, 백혈병센터 등에 기증했다. 특히 업무 특성상 병원을 누비며 환자들과 직접 대면하는 상황이 많은 그는 소아 환자들의 보호자들에게도 헌혈증은 물론 사비로 장난감 등을 많이 기증하기로 유명하다.

정기태 씨는 “‘한 번의 헌혈이 3명을 살린다는 헌혈 동참 캠페인 문구처럼 그동안의 헌혈로 수많은 사람을 살렸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헌혈은 잠깐 아프거나 귀찮을 수도 있지만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고귀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헌혈자 수가 절반으로 줄어 들어 혈액의 적정 재고량이 많이 모자란 상황이라며 헌혈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박현철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